후지무라 센세가 오셨습니다. 매달 일주일씩 한국에 오셔서, 제작자들과 이야기하는 시간을 갖는데요. 특히 센세가 오신 첫 날은, 제작자들이 그동안 느낀 점들과 작업하면서 드는 고민을 털어놓고 서로 이야기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한 텀이 마무리될 때마다 자신의 언어로 정리하는 에세이 작업도 하고 있어요. 제작자들이 쓴 에세이 중에 공유하고 싶은 내용을 전합니다.  


조금 전에 친구가 부서를 이동한다고 하길래 나는 '인생 이동중'이라고 말했다. 어디로 가냐고 물어보길래 '도착하면 알겠지'라고 답했다. 나를 믿고, 게으르지 말고, 머리 속에 있는 여러가지 폴더들을 수시로 펼쳐보면서 가야할 때. 

비전화제작자 1기, 이름은 밝히고 싶지 않은 누군가  



7월에 일본 비전화공방을 다녀와서, 다시 한국으로 돌아온 후의 시간은 우리가 하는 '수행'이 무엇인지 실감하는 날들이었다. 제작자들은 현 문명의 전환을 모색과 더불어 실천하고 있었다. 자급할 수 있는 삶의 기반을 다지기 위해 농사를 짓고 돌가마를 만들고 카페를 지었다. 매일 밥을 해먹고 밭의 작물을 활용하고자 노력했다. 모든 일은 '해보는 것' 차원이 아니었다. 우리 삶에서 반복적이고 일상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는 것이었다. 삶의 노동이 일상이 되는 곳이 비전화공방이었다. 

비전화제작자1기, 까르




'도전'이나 '변화'라는 단어를 들으면 어디론가 뛰쳐나가는 역동적인 이미지가 그려진다. 난 그런 느낌을 좋아한다. 여기까지 오게 된 것도 어쩌면, 그 단어가 주는 느낌을 쫒아온 까닭인지도 모르겠다. 반면에 '지루함'이나 '반복'이란 말은 따분한 얼굴을 하고 힘없이 걷는 듯한 이미지가 떠오른다. 별로 좋아하지 않는다. 나쁘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만 그냥 흥미롭지 않다. 그러나 '도전 중' 혹은 '변화 중'의 날들이 지루한 반복으로 차있다는 걸 알았다. 나를 시험하는 것이 분명했다. 새로운 건 단번에 만들어지지 않는다. 변화 역시 하루아침에 이뤄지지 않는다. 그리고 나는 그 '중'을 살고 있다. 눈에 보이지 않는 걸음을 매일 걷고 있다. 지루함을 즐겨야 할 때다. 어떤 확신을 자주 되새기거나 옆사람과 자주 웃으며 지루한 반복 속 리듬을 타야할 때다. 

비전화제작자 1기 수정 


4월에 시작해서 어느덧 6개월째에 접어드는 제작자들을 보고 있으면, 곡식이 여물어가듯. 여물어간다는 느낌을 받아요. 한창 신나서 꺄르르 거리다가도 어떻게 살아야할지, 우리가 하고 있는 것들이 자신의 삶에서 어떤 의미인지 돌아보고 확인하는 이야기 속에서 함께 배웁니다. 앞으로 6개월이 더 남았습니다. 늦여름을 보내고 나면, 우리에겐 또 어떤 일들이 펼쳐질까요? 


Posted by 비전화공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