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전화수기공모



환경과 모두의 건강을 위한 아름다운 습관!

비놋 샤히


안녕하세요. 저는 비놋 샤히입니다. 저는 네팔 사람이고, 수도인 카트만두에서 멀리 떨어져 있는 돌포에서 아이들을 위한 학교를 지원하고 관리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지금부터 저의 화학물질을 적게 쓰는 이야기를 들려드리려 합니다.


저는 1년에 6개월 정도는 수도인 카트만두, 그리고 나머지는 돌파에서 지내고 있습니다. 돌파는 제가 천국으로 생각할 정도로, 아름다운 풍경과 문화를 보유하고 있는 곳입니다. 오래전에 티베탄 사람들이 넘어와 거주를 시작하고 머무르고 있는 곳으로, 수도와 멀리 떨어져있어 발전이 덜 된 곳입니다


돌파 주민들은 자신이 필요한 것은 스스로 만들어 자급자족 했습니다. 하지만 중국에서 점차 물건들이 들어오기 시작했습니다. 비닐로 싸인 음식들, 짧은 시간동안만 사용되는 수 많은 물건들... 아름다운 돌파에도 점차 비닐, 쓰레기들이 쌓이기 시작했습니다


환경 뿐 만이 아니었습니다. 그들의 변한 식습관으로, 흔하지 않은 암이란 병을 가지게 되는 사람들을 보게 되었습니다. 돌파를 통해 전 분명히 알게 되었습니다. 발전이란 것이 얼마나 무서운지요. 주민들은 점차 자신의 고유 음식보다도, 외부에서 들어오는 음식이 더 좋다고 느끼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면서 마을과 그들의 건강이 점차 약해지는 것이 느껴졌습니다


그 때, 저는 친구와 함께 결심했습니다. 화학물질을 적게 쓰기로. 첫째, 비닐로 싸여져있는 음식을 먹지 않고, 로컬 음식을 먹기 시작했습니다. 돌파 사람들에게도, 스스로 요리한 음식의 가치에 대해서 이야기했습니다. 그리고 돌파에 떨어져있는 쓰레기를 줍기 시작했습니다. 그리고, 종류별로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신발, 유리병, 캔 등등... 그리고 어떻게 재활용할지 생각해보았습니다


쓰레기를 모으는 돌파 어린이들

 

병을 모아 학교를 세우는 재료로 쓰기로 계획하고, 고무 신발을 모아 집 바닥에 깔아, 추위를 막는 용도로 쓰기로 계획했습니다. 그리고 로컬 사람들과 플라스틱을 모아 작품을 만드는 워크숍을 오는 1월에 계획했습니다. 그리고 트레킹을 가는 곳곳마다, 비닐과 플라스틱 용품을 덜 쓰도록 권유했습니다.

 

저는 늘 발전에 대해 되묻고 싶습니다. 우리는 발전을 원하지만, 점차 부작용의 어두운 그늘이 드리우고 있습니다. 저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원합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우리들이 더 현명해져야 합니다. 비닐로 싸여져있는 음식보다 우리 스스로가 만들어 먹고,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 우리 자신의 건강와 환경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말하고 싶습니다. 저의 이야기를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돌파의 아름다운 풍경과 집 짓는 사람들

Posted by 비전화공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