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02.11. from 단디


오늘 새벽에 지진이 일어났어요제가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겪은 지진 중에서 가장 뚜렷하게 느낀 지진이었습니다저의 느낌으로는 지난 가을의 경주지진보다도 강한 듯 했어요하지만 전혀 불안하지는 않았어요이불속에서 지진을 느끼면서도 이 작은 집이 무너져봐야 머리에 혹이나 나는 정도겠지...하며 안심되는 마음이 들더군요생각해보면 지진이 무서운 것은 인간이 만든 지나치게 거대하고 인공적인 시스템 때문입니다그것은 땅이 조금만 흔들려도 심각하게 망가져버리니까요숲속에 작은 오두막을 짓고 사는 사람이 있다면 웬만한 지진이 와도 전혀 걱정될 게 없겠지요별로 부서질 게 없으니까요하지만 도시에서는 강진이 오면 대참사가 일어납니다콘트리트 건물과 도로들이 순식간에 부서져버리고 전기가 끊어져서 전기에 의존하는 모든 시스템이 마비되고 상하수도가 망가져서 어떤 곳에는 물이 넘쳐흐르고 어떤 곳에는 물이 전혀 나오지 않게 되겠지요제일 위험한건 아마 가스일겁니다지진이 일어나면 건물에 연결되어 있거나 지하에 매설된 가스배관도 망가지게 되고 가스들이 새어나오게 됩니다보이지 않게 새어나오는 가스들이 언제 어디서 연쇄폭발을 일으킬지 모릅니다인간이 만든 이 거대하고 편리한 시스템은 이렇게 위태롭습니다오늘 아침 비전화공방에서 겪은 작은 지진은 이런 시스템에 의존하는 우리의 삶에 대해 다시금 돌이켜보게 만드는 기회가 되었어요아침식사를 하면서 마쓰에게 물어보니 전혀 대수롭지 않다는 얼굴로 이 정도 지진은 자주 있으니 걱정할거 없다고 하네요역시 지진과 화산의 나라에서 사는 일본인답군요.



내가 지내고 있는 오미가라(왕겨)하우스





오늘은 연못처럼 파란 하늘에 뭉게구름이 둥실둥실 떠다니고 차가운 바람이 부는 날이었습니다내일쯤에는 바퀴가 완성되겠군요오늘도 기분 좋게 목욕하고 밤하늘의 달을 바라보며 시원하게 오줌 한번 누고 타닥타닥 타오르는 난로가 점점 온기를 더해가는 조그만 나의 집으로 들어왔습니다하얀 눈이 덮인 고요한 비전화공방의 하루를 조용히 마무리합니다다들 평온한 밤 보내시길.







Posted by 비전화공방

2017.02.10. from 단디


저는 비전화공방의 여러 건축물들 중에서 모미가라(왕겨)하우스라는 곳에서 지내고 있어요방을 새롭게 정돈하고 난로에 불을 지펴놓으니 이곳에 참 아늑하게 느껴집니다저녁은 제자숙소에서 제자들과 함께 먹었어요일을 끝내고 제자들끼리 숙소에 모여 있으니까 분위기가 훨씬 편안하더군요낮에 작업실에서 제작을 하고 있을 때는 제자들이 약간 긴장해있는 듯한데 저녁에는 낮의 일과 시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로 편안하게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어요



장난꾸러기 다카



다카는 역시나 굉장한 장난꾸러기였어요후지무라 센세 흉내뿐만 아니라 유리코상 흉내도 잘 내고 농담도 잘 해요다카가 자신의 위스키를 꺼내 와서 다함께 저녁식사에 곁들여 먹었어요마쓰는 공동주거 커뮤니티에 관심이 많이 보여서 우동사의 이야기를 사진과 함께 들려주었어요메구미상은 안녕하세요고마워요잘 자요’ ... 저에게 여러 가지 한국어를 물어보면서 열심히 익히고 있어요



진지하고 섬세한 남자 마쓰



언제나 친절하고 부지런한 메구미



주로 영어로 어버버...어버버..하며 대화를 나누다가 말이 막히면 통역 앱을 이용해서 일본어로 보여주거나 직접 발음을 해보는데 여유 있게 대화를 나눌 때는 이 방법으로도 상당히 많은 이야기를 나눌 수가 있었어요한국인 팀원들과 함께 있을 때와는 다르게 나 혼자 제자들 속에서 함께 지내다보니 제자들도 나를 더 챙겨주고 편안하게 여기는 것 같아요저도 이들과 더 가까워진 느낌입니다.



제자들이 지내는 숙소



저녁에는 마쓰에게 가마솥 목욕탕에 불을 피워서 목욕물을 데우는 방법을 배웠어요하루 일을 마치고 가마솥 같은 욕조에 들어가는 목욕은 이제 빼먹으면 너무나 아쉬운 소중한 일과가 되었어요뜨거운 물로 몸속까지 깊숙이 데운 다음 마지막에 찬물로 몸을 헹구고 나면 정신은 맑고 시원한데 몸은 후끈말랑해집니다이 기분이 아주 훌륭합니다깊이 스며든 온기를 몸 안에 가득 품고서 서늘한 저녁공기를 들이키며 목욕탕에서 모미가라하우스까지 100미터쯤 되는 짧은 길을 걸어가는 때가 이곳에서 보내는 가장 행복한 시간입니다.



가마솥 목욕탕



Posted by 비전화공방

2017.02.09. from 단디


오겡끼데스까? 저는 지금 일본 비전화공방에서 지내고 있어요. 이곳은 후지무라 야스유키라는 일본의 유명한 발명가가 만든 곳인데 냉장고, 제습기, 정수기, 커피 로스팅기 등 전기와 화학물질로 작동하는 기존의 생활용품들을 전기와 화학물질을 사용하고 않고 기능하도록 하는 비전화제품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한 곳입니다(물론 전기를 쓰는 제품처럼 편리하지는 않습니다). 저는 지금 이곳에 비전화공방의 생활을 경험하고 기술을 배우러 왔어요.



비전화제품을 만드는 작업실



이곳에는 난방은 주로 화목난로를 이용하고 석유난로를 보조적으로 이용하고 있어요한국의 보일러난방처럼 따뜻하고 편리하지는 않지만 매일저녁마다 집안에 있는 난로에 나무를 넣고 불을 지피는 즐거움이 있습니다장작불에서 전해지는 온기와 구수한 냄새타닥타닥 타들어가는 소리가 주는 평온함과 기쁨은 아주 오래 전부터 인간의 몸속에 새겨진 것이 분명합니다목욕할 때도 엄청나게 큰 무쇠 솥 밑에 불을 떼서 물을 덥힌 다음에 그 물로 몸을 씻고 나서 그대로 무쇠 솥 안으로 몸을 담급니다......거대한 냄비 안에 들어가는 느낌이랄까요거대한 에너지 공급 시스템에 의존하지 않고 불편해도 내가 사용하는 에너지를 직접 공급하면서 감각할 수 있는 단순하고 원초적인 방식의 매력을 매일매일 경험하고 있어요.


비전화공방이 위치한 도치키현의 나스라는 지역은 자연경관이 참 훌륭합니다이렇게 경치가 아름다운 곳에서 지내보니 좋은 풍경이 사람의 행복에 얼마나 많은 영향을 끼치는지 새삼 느껴집니다오늘 아침에 일어나보니 밤새 내린 눈이 세상을 하얗게 덮고 있는데 그 아름다운 풍광이 정말 감동적이었어요.






텃밭으로 건너가는 징검다리



후지무라 센세의 집 앞  풍경



후지무라 센세를 바라보는 산양 패따-








Posted by 비전화공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