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스꼴라 학생들이 비전화공방에 견학을 왔습니다. 로드스꼴라는 길 위에서 배우고, 놀고, 연대하고자 하는 여행학교입니다. 로드스꼴라 학생들은 현재 ‘전환’이라는 주제로 배움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삶의 전환을 꿈꾸고 수행하는 비전화공방으로의 방문도 그 배움 안에 있다고 합니다.  


이번 견학은 1기 제작자 홍, 노엘라, 수정이 맡아 진행했습니다. 1년의 수행을 마치고 사회에서 ‘바라는 삶으로의  전환’을 이어가는 제작자 1기와 ‘전환’이라는 주제로 길 위에서 배우는 로드스꼴라 학생들의 만남을 전합니다.


벚나무 아래에서 서로 소개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로드스꼴라 학생들이 자신들의 여행을 소개하며 노래를 선물해 주었습니다.



비전화 공방 투어를 하며 제작자 1기가 일 년간 한 활동과, 공간에 대해 소개했습니다.

현장에서 질문과 답을 하면서 대화를 나누었습니다.



이번 견학은 1기 제작자들이 진행 한 만큼 비전화공방에서의 배움을 그들의 언어로 전하는 자리가 되기도 했습니다.


"좀 덜 일하고 자유시간을 늘리면서 더 자유롭게, 건강하게, 스트레스 없이 행복한 라이프 스타일을 만들어 보면 어떨까 하는게 후지무라 센세의 생각이에요. 저도 그렇게 생각하기 시작했어요. 그래서 거대한 시스템으로부터, 익숙한 것들로부터 자립하고자 해요. 그리고 이것을 혼자가 아니라 동료와 함께 하려 해요.


자연과 연결되면서 손을 쓰고 몸을 사용하면서 제 자신을 새롭게 발견하고 일상이 풍요로워지는 삶을 살고 싶다는 생각을 하게 되었어요. 그런 삶을 해나갈 때 우리의 ‘일’이라고 하는 것은 생활과 기술과 일이 모두 연결이 되는 거예요." - 홍


"제가 실질적으로 작은 일 만들기를 일년 동안 하면서 든 생각은  정해져 있는 직업과 직장에 나를 끼워 맞추지 않고, 내게 맞는 것을 찾아서 '일을 만든다'는 거에요. 하지만 일을 찾는 것도 아니고 만든다는 게 되게 불안하잖아요. 그래서 저는 혼자가 아니라 동료들과 함께 일을 만들거나, 찾는 게 중요하다는 생각이 들었어요. " - 노엘라



비전화공방에서의 배움과 더불어 홍, 노엘라, 수정이 각각 살아온 이야기, 비전화공방을 만나게 된 이야기를 들려주었습니다. 자신의 이야기의 흐름에 맞는 키워드를 보여주며 이야기를 이어갔습니다.


수정 ‘변태 중’

“비전화공방을 알게 되고, 일년을 보내게 되었죠. 그러면서 저는 번데기에서 변태를 합니다.

비전화공방에서 배운 많은 것 중 하나는 ‘유무형의 뭔가를 만들어내는 감이 생겼다.’는 것입니다. 그 말은 크고 작은 실패에 대한 맷집이 생겼다는 거에요. 실패하는 건 자연스러운 일이라는거, 그 다음에 어떻게 할지를 생각하는게 중요다는 걸 작게 또는 크게 겪으면서 배운 것 같아요.”


홍 ‘자유롭게 꿈꾸며 살기'

“비전화 공방을 만나고 여기서 제가 정말 꿈꾸는 것을 시도해 볼 수 있었어요. 저는 도시에서 사람들이 생태적으로 살 수 있는 방법을 공유하고, 만들어 나가는 것을 해보고 싶어요. 천편일률적으로 소비만 하는 삶이 아니라, 생명과 공존하는 감각을 가지면서 살아가고 싶다는 느낌을 여기와서 확실히 느끼게 되었고, 지금도 그런 쪽으로 살려고 하고 있어요.”


노엘라 '좀 더 살고 싶다'

"비전화 공방에 와서 무엇보다 자신감이 생겼어요. 누가 내 말을 들어주는 것 만으로 자신감이 생긴다는 걸 느꼈고, '내가 남들과 달라도 받아들여주는 곳'이라는 생각을 했어요. 자신감, 불안이 사라졌다고 해야하나요? 스스로를 받아들이게 되고 자신감이 생기니까 하고 싶은 것도 생기고, 아이디어도 생기더라고요."


비전화공방에서 뿐 아니라 삶 전체를 풀어놓고 전해주는 이야기였습니다. 비전화공방에서의 시간은 비단 1년 간의 배움이기 보다 자신이 바라는 삶이 무엇인지 확인하고 이전의 삶으로 부터 전환을 수행하는 과정 안에 있음을 전달 하는 시간이 었습니다.



끝으로 로드스꼴라 학생들이 남겨줬던 소감입니다.


"앞으로 제가 어떻게 살아가야 할지 고민도 해보고, 상상 해봤던 시간인 것 같아요. 무조건 전기와 화학을 배제하고 자연과 함께 살아간다는 느낌보다는 내 삶에 대해 생각하고 살아보고 싶은 데로 살면서 지출을 줄여가며 환경에 파괴되지 않는 일을 하는 멋있는 삶을 사는 세분을 보면서 많이 배웠습니다.”


"확실히 인터넷에서 보는 것과 달리 직접 세분의 이야기도 듣고 보니 인터넷에서는 보여지지 않는 내용들이 있었던 것 같아요. 세분 인생 이야기 정말 잘 들었는데, 저희는 아직 많이 살아보진 못해서 (앞서서 살아온 경험을 들었던 것이)되게 인상 깊었던 것 같아요.”


"작은 일을 하되 재미있게 하는 것을 보면서 멋지다는 생각들었어요. 세분의 인생 이야기 들으면서 오늘 처음 보는 저희들에게 이렇게 깊은 이야기를 해 주셔서 너무 감사했어요."



"여러분에게 지금 당장 작은 일 만들기를 시작해보라는 게 아니라 진로를 고민하시는 분들에게 나의 일을 찾을 수도 있지만 만들 수도 있다는 것을 알려주고 싶었어요. 저의 이야기를 듣고 한번 상상해 보셨으면 좋겠어요. ‘여러분들을 어떤 작은 일을 만들고 싶으세요?' 오늘 강의를 통해서 마음껏 상상해 주셨으면 했어요."


강의 끝에 노엘라가 한 말 처럼 로드스꼴라학생들에게 이번 견학은 전환하는 삶을 만나보고, 앞으로 자신들의 삶에 대해 한 번 상상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던 것 같습니다. 앞으로 비전화제작자와 로드스꼴라 학생들은 또 어떻게 '연결 되어' 갈까요?


비전화공방 견학은 매월 마지막 수요일에 진행됩니다. 견학신청 및 자세한 내용은 홈페이지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http://noplug.kr/program) 비전화공방 활동에 관심있는 분이라면 누구나 신청하실 수 있습니다.

*이번 견학과 같이 비정기적으로 외부요청에 의해 견학을 진행하기도 합니다.


글/사진 서경


Posted by 비전화공방